33카지노의 역사

33카지노의 역사

우리카지노계열 33카지노는 현재 더킹카지노로 리뉴얼되어 운영중에 있습니다.

베가스벳을 이어 33카지노로 내려오면서 확실한 자리 메김을 하였으며,

우리카지노

현재는 슈퍼카지노와 함께 쌍두마차로 우리카지노계열에서 탑 브랜드입니다.

많은 분들이 인정하고 계시는 33카지노는 현재 더킹카지노로 이름이 변경되었으며,

더 좋은 서비스로 여러분과 함께할 것입니다.

 

수현이 자세한 것을 들려달라고 청했지만, 페커는 더 이상의 정보를 주지 않았다.

-가서 겪어보면 알게 돼. 그게 전쟁인지 뭔지… 나도 가끔 생각하지만 괴상한 전쟁이긴 해. 뭐 이제 그 계약도 끝나갈 때가 되어가니까….

‘계약이 끝나간다… 무슨 의미일까.’

울렁거리던 속이 진정되자 수현은 자리를 털고 일어났다. 속을 달랜 전사들도 하나둘 연병장으로 모이기 시작하고 있었다. 페커는 이미 단상위에 올라서서 멀리 있는 타튤라 산맥을 바라보고 있었다.

‘진성아, 나 진짜 전쟁 속에 온 걸까…’

전쟁의 실체를 체험하지 못한 수현의 마음엔 작은 불안감이 생겼다. 지워지지 않은 공포도 그의 마음한편에 아직 남아 있었다.

*

“전사들이여. 우리가 가야할 곳에서 무엇이 우릴 반겨줄지 나는 아직 모른다. 적군이 있을 수도 있고, 강대한 힘을 지닌 생물들일수도 있으며, 증오해 마지않는 몬스터일수도 있다.”

페커는 땅에 대었던 검 끝을 들어 타튤라 산맥을 가리켰다.

“신성한 산들이 우리를 바라보고 있다. 마주 보아라… 얼마나 크고 높은지 우린 이렇게 멀리 떨어져서야 볼 수 있는 작은 생명들이다.”

칼을 내린 페커는 한발 앞으로 나가 단상 끝에 털썩 걸터앉았다.

“서서 너무 오래 기다렸나, 다리가 아퍼.”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